서울 중심 또 하나 프리미엄 아파트의 시작

예마루알림

예마루이야기

예마루이야기

Home > 예마루알림 > 예마루이야기

어른이 집 88세 학생

  • 예마루
  • 2020-10-29 14:34:28
  • hit76
  • vote3
  • 210.178.175.77

                             

https://youtu.be/Tns-uAvznb8 (어머니 노래 한곡 들으시고)

 

   어른이집 88세 학생

 세상을 탓하지 말자.

시대를 잘 못 만나, 구비구비 치욕에 역사를 견다며 살아온 시대. 나라를 잃고 설운 어린 시절을 보내고 동족상잔의 전쟁도 체험한 세대. 지독히도 가난을 경험하며, 살아보려 경제부흥에 일익을 감당하였던 세대. 이렇듯 불행의 세대라 할까나.

 그래도 굶주림에 허덕이면서 악착같이 자식들 고등교육은시켜보려 애썼다.

 이제 달코달아 버린 육신은 멈추어버린 자동차 되어 고속 질주하던 삶의 기억 마져 희미한데 배고팠던 어린시절에 어머니와 함께 외가댁에 갔던 색다른 기억만 아지랭이 처럼 머리속에 스멀스멀 스치면, 나는 88세 어른이집 학생 되어 선생님들께 데려달라 소리소리를 질러본다.

                                      보고싶은 엄마

                               엄마가 보고 싶어

                              해가 중천에 떠있어도

                               나, 눈 뜨지 않아요.

                              엄마 얼굴 지워질까봐.

                              지금, 감고 있는 눈 속에

                               엄마 손 잡고

                              외가집에 가고 있어요.

                               손 톱에 봉숭아

                              물들이던 뒷담

                              장독대 밑에 앉아

                               외 할머니는 웃고 계시네요.

                              엄마 보고 싶어요.

                               다 지워져 버린 기억 속에서도

                              엄마 얼굴 지울 수 없어

                             한 낮이 되었어도

                              눈을 뜨고 싶지 않아요.

                              엄마,

                              보고싶어요.

 

   88세 어르신의 어머님이 살아 계실리 없지만, 어르신의 기억 속에는 어머님이 계심니다.

예마루 요양원에 근무하고 계시는 모든 분들에게도 어머님은 계심니다.

  그래서, 선생님들은 잘 하고 계심니다.  예마루 어르신들은 우리 모두의 아버지, 어머니 이심니다.

     선생님들의 수고에 항상 대한민국의 모든 보호자들은 감사합니다.

                                                             예마루 요양원 어르신: 박0원.

                                                             예마루 선생님 일동.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