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심 또 하나 프리미엄 아파트의 시작

예마루알림

예마루이야기

예마루이야기

Home > 예마루알림 > 예마루이야기

딸아 딸아 고운 내 딸아

  • 예마루
  • 2020-11-24 14:44:59
  • hit73
  • vote3
  • 210.178.175.77

                           꽃 같은 딸을 먼저 보냈는데

  예마루 요양원에서 모신지 어느덧 10개월이 넘어 가신다. 세월을 이길 장사 없다고 예마루 요양원 선생님들께서 최고의 보살핌을 드려도, 점점 쇠약하여만 가신다.

 이 어르신에게는 아픈 이야기가 있다. 여기에 오신지 얼마 되시지 않아 따님이 운명 하셨는데, 이 소식을 전해 드리지 못하고 있다.

 이 사연을 알고 있는 우리 모든 선생님들은 안타까운 마음으로 잘 모시고 있지만 나날이 쇠약 하여 지시는 모습에 뒤돌아 울고 싶은 감정뿐이다.

 귀한 아들,딸을 위해 세상사는 즐거움이었을 부모로써, 딸을 꽃 같이 예쁘게 키우셨을 엄마다.

 그러시던 엄마는 딸의 운명을 모르시고 계신다. 그래서,

 예마루 선생님들께서 대신 들려 드리고 싶은 노래다.

 

                        꽃 같이 예쁜 내 딸아

                   딸아

                   딸아

                   잘 가라

                   너, 간 줄도 모르니

                   눈물 조차 뿌리지 못하는구나.

                   어느날 이었던가

                   구경 가던길에

                   사탕 사달라 졸라대던

                   딸아, 딸아

                   해주고 싶었던 것

                   다 해주고 싶었지만

                   부족한 기억만 남아 있구나.

                   딸아, 딸아

                   곱고 고왔던 내 딸아

                   꽃보다 고왔던 내 딸아

                   못난 엄마 얼굴이라도, 한번

                   보고가지

                   보고가지

                   너의 뒷 모습이라도

                   생각나게.

                   잘 가라 잘가

                   곱디 고왔던, 내 딸아

                   잘 가라, 잘가

                   안녕. 그리고 미안하다.

                   엄마가 마지막 인사를 하마

                   그래,

                   너는 지름길이 되고

                   나는 늦은길이 되었구나

                   그래,

                   그곳에서 만나자.

                      예마루 요양원 어느 어르신.https://youtu.be/orXKIvh2OsM (기러기 아빠)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