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심 또 하나 프리미엄 아파트의 시작

예마루알림

예마루이야기

예마루이야기

Home > 예마루알림 > 예마루이야기

딸 바보와 심청이

  • 예마루
  • 2021-02-05 16:44:25
  • hit50
  • vote1
  • 210.178.175.77
                       딸 바보와 심청이

 아버지는 일찍이 어머니와 사별을 하시고, 혼자서 세살베기 외동딸인 나를 키우셨지요. 하급 공무원 이셨던 아버지는 생활 걱정은 덜 하셨겠지만, 제가 성장한 이후에야, 아버지가 외롭고 힘드셨겠다는 것을 알았지요. 그리고 그때, 아버지는 우렁각시라는 것을 알았지요. 내가 원하는 것은 아버지 몫이었을 테니까요.

 

 항상 아버지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을 느꼈지만, 그것도 잠시 아버지를 홀로 두고 시집가는 날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물론, 지금도 우는 날이 많지만,,,,

 아버지는 저를 시집 보내고 극도로 몸이 쇠약하여 지시고, 치매까지 앓게 되셨어요.  나는 아버지댁에 아침 저녁으로 우렁각시 되어 드리지만, 그래도, 눈물이 납니다. 제가 모실 형편이 되지 못합니다. 시집에  시부모님들도 몸이 불편하셔서 모시고 계시거든요.

 

 어릴적 저의 우렁각시인 아버지를, 이제 제가 잠시 우렁각시 되어 모셔 드렸지만 솔직이 힘에 벅차서, 저 보다 잘 모실 곳을 여러군데 알아 보았지요. 그리고 ,결정 한곳 알뜰 살뜰 지극 정성으로 모실 수 있는 곳 예마루 요양원으로 결정을 하고나서, 안심을 합니다.

 

 아무리 제가 아버지를  잘 보살펴 드린다고 하지만, 예마루의 지극정성보다 낫겠어요.

 지금, 유리벽을 사이에 두고 아버지의 얼굴을 가끔 뵐 때마다, 요양원 선생님들께 감사하지요.

 아버지를 모시려고 상담을 드릴때, 예마루는 무언가 다른 느낌이 있었어요. 

넓직한 환경 뿐만 아니아, 따뜻한 인간다움이랄까. 모든 선생님들께 감사하고 있습니다.

 

 아버지를 모시는 저와 예마루 모든 선생님들이 심청이 되어 노래합니다.

 

                             심청이의 노래

               해는

               백두 천지에서 몸을 씻고

               여명을 알리고.

               세살베기 외동딸

               지저귀는 입을

               흰 쌀밥으로 막고.

               칭얼거림은

               맛있는 반찬으로

               달래며.

               금이야 옥이야 키웠다.

               해가

               세월을 삼키고

               아빠, 우렁각시는

               고운 외동딸 시집 보내고

               뒤 돌아 여윈몸으로 운다. 그리고,

 

                저물어 가는 해를

                서해바다가 세월과 함께

                삼켰다.

                심봉사 삼백석 빛 갚는 심청이 된 듯

                우렁각시 되어

                홀아비를 모셨지만, 이제는

                예마루가 우렁각시 되었다.

 

                 인생 삼분의 일은

                          아버지 우렁각시

                 인생 팔십분의 일은

                          외동딸 우렁각시

                  인생 이십분의 일은

                           예마루 우렁각시

                                예마루 요양원 00보호자 이야기.

                       

                     넘어가는 해를 보고 웃는다.

          해는

          백두천지에서 몸을 씻고

          여명을 알리고

          싹을 틔워 봄을 알리고

          잎을 키워 여름을 알리고

          꽃과 열매는 가을을 알리고

          흰 눈으로 덮어 몇십번의

          겨울이 지나올때

           오늘도, 내일도

           일을 마치고 가는 해를

           서해바다가

           세월과 함께 삼키고

           용광로 바닷물로

           하늘에 노을빛 그림뿌리면

           개구장이 웃음은 가고

           예순 넘은 노인이 서서

           미소짓는 헛소리에

           해를 보낸다.

           어제도, 오늘도 그리고

           내일도.

                                 예마루 요양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